기사제목 포항지역 정치권 인사들, 사기꾼 김씨사건 불똥튈라 해명 급급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뉴스

사회

포항지역 정치권 인사들, 사기꾼 김씨사건 불똥튈라 해명 급급

김병욱의원 선물과 식사, 이강덕 시장 2차례 만남 경위설명 전전긍긍
기사입력 2021.07.08 18:33    정승화 기자 @

 

꾸미기_KakaoTalk_20210708_183116043.jpg

(수산업자 사칭 사기행각을 벌인 김모씨가 자신의 SNS에 올린 외제차를 찬 모습)

 

포항 구룡포출신 1백억원대 사기꾼 김씨의 사기행각과 의도적 인맥구축이 본격적으로 드러나면서 포항지역 정치권 인사들도 자칫 불똥이 튈 것을 우려해 적극 해명에 나서고 있다.

 

 

포항남·울릉 국회의원인 김병욱의원은 8일 언론 등을 통해 김씨와 서울에서 식사도 하고 선물도 받았다고 실토했다.

 

김의원은 “지난해 12월 여러명과 함께 김씨와 식사를 한적이 있다”고 밝히고 “김씨가 보내온 수산물 선물을 받았지만 고가가 아니어서 돌려주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김의원의 이같은 해명은 오히려 의혹을 증폭시키고 있다. 김의원이 두루뭉술하게 김씨와의 관계에 대해 해명하고 선물역시 별것 아닌 저가의 수산물을 받았다고 해명했지만 김씨가 박영수 특검을 비롯한 검찰과 포항남부경찰서 배모총경, 그리고 일부언론인들에게 제공한 렌터 외제차 선물 및 고가 골프채 등의 사례로 볼 때 더 큰 선물을 받았을 수 있다는 여론이 분분하다.

 

꾸미기_KakaoTalk_20210708_183133383.jpg

(김씨가 자신의 집에 진열해둔 청와대 관련 물품)

 

그럴 경우 정치자금법 및 김영란법 위반 등이 적용될수 있어 향후 진행여부에 다라 또다른 파장을 낳을 공산이 크다는게 지역민들의 시각이다.

 

이에앞서 이강덕 포항시장도 7일 언론 등을 통해 적극 해명에 나섰다. 지난해말 평소 잘아는 기자를 통해 김씨를 만난바 있으며, 렌터카 회사에도 한번 방문한 적이 있다는 것이다. 이시장은 시장직위의 특성상 누구라도 만날 수는 있다는 입장을 보였다.

 

포항북구 김정재의원도 일찌감치 김씨와 만남 경위 등을 설명한바 있다. 김의원은 최근 언론 등을 통해 김씨가 자신의 부친이 조선소를 운영한다는 등 의심스러운 말을 해서 사실 확인을 한 결과 거짓으로 확인돼 더이상 만나지 않았다고 해명한바 있다.

 

이들 3명의 포항지역 정치권 주요인사들의 이같은 해명에도 지역민들의 의구심은 해소되지 있다. 김씨가 포항남부경찰서 배모총경에게 고가의 각종 선물공세를 하면서도 지역 주요 정치인들을 배제할 리가 만무하다는 의견이 많다.

 

실제 김병욱 의원의 경우 저가의 수산물을 선물받아 큰 문제가 될게 없다는 입장이지만 추후 경찰수사가 확대될 경우 또다른 사안들이 밝혀질 공산이 클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지역민 A씨는 “이번 사건의 경우 김씨로부터 선물 심부름을 했던 부하직원이 일일이 증거기록을 남겨뒀기 때문에 경찰의 수사가 확대되면 사실여부가 드러날 것”이라며 “만약 지역정치인들이 지금까지 밝힌 해명외이 추가로 다른 사안들이 드러날 경우 정치생명에 치명타를 입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경북뉴스통신 & www.iknc.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제호 : 경북뉴스통신 | 등록번호 : 경북, 아00444  |  등록일 : 2017년 11월28일 | 사업자등록번호 : 310-93-41458
  • 대표자명 : 최소희 | 발행인 겸 편집인 : 최소희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최소희 | 취재편집 데스크 : 정승화
  • 대표전화 : 054-252-3561(010-8651-8368)  |  주소: 포항시 북구 두호동 145번지 
  •  
  •  Copyright ⓒ 2017 경북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 경북뉴스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