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경북도, 태풍 피해 농어업인에 장기 저리 융자 지원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뉴스

사회

경북도, 태풍 피해 농어업인에 장기 저리 융자 지원

기사입력 2022.09.15 18:18    강영근 기자 @

[꾸미기]KakaoTalk_20220915_181538476.jpg

경북도는 제11호 태풍 힌남노의 영향으로 큰 피해를 본 농어업인에게 긴급 경영안정 자금 50억 원을 지원한다고 14일 밝혔다.

소모성 농자재, 소형 농기계, 종자·묘목 구매 등에 들어가는 운영자금을 5천만 원 한도에서 최저금리 수준(연리 1%)으로 융자해준다.

상환기간은 일반농가는 최장 5년(2년 거치 3년 균분 상환)이며, 만 39세 이하 청년 농어업인은 최장 8년(3년 거치 5년 균분 상환)이다.

도는 저리에 장기 상환으로 태풍 피해 농어민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융자를 희망하는 농어업인은 다음 달 14일까지 읍면동사무소나 시·군 관련 부서를 방문해 신청서 등을 제출하면 된다.

도는 또 이번 태풍으로 피해가 큰 포스코와 철강 공단 등 포항지역 피해기업에 대해서는 해당 기업이 신청할 경우 재산세(9월 납기) 납부 기한을 6개월, 법인 지방소득세는 3개월 연장해 줄 예정이다.

10월 예정돼 있던 포스코 등 기업의 지방세 세무조사도 피해복구 완료 때까지 연기할 계획이다.

피해 주민에는 지방세 면제, 납부 기한 연장, 징수 유예 등 지원한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포항·경주지역 피해 도민은 멸실·파손된 건축물, 기계장비, 자동차 등을 2년 이내에 복구 또는 대체해 취득하는 경우 취득세와 등록면허세를 전액 면제한다.

포항·경주 이외 지역 피해 주민의 경우는 종전 가액 내에서 취득세를 면제해준다.

읍면동사무소에서 피해사실확인서를 발급받아 신청서와 함께 세무과에 제출하면 취득세 등을 면제받을 수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대상자가 누락되는 일이 없도록 내용을 적극적으로 알리고 피해 도민에게 실질적인 지원이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경북뉴스통신 & www.iknc.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제호 : 경북뉴스통신 | 등록번호 : 경북, 아00444  |  등록일 : 2017년 11월28일 | 사업자등록번호 : 310-93-41458
  • 대표자명 : 최소희 | 발행인 겸 편집인 : 최소희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최소희
  • 대표전화 : 054-252-3561(010-8651-8368)  |  주소: 포항시 북구 두호동 145번지 
  •  
  •  Copyright ⓒ 2017 경북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 경북뉴스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