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포항지역 독점 음식물쓰레기처리업체, 영산만산업 횡포에 포항시 강력대응!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뉴스

사회

포항지역 독점 음식물쓰레기처리업체, 영산만산업 횡포에 포항시 강력대응!

기사입력 2020.06.25 16:34    정승화 기자 @
38313b37a74a6b148fa57a4a3caeca54_Ybn14UnNEZvD.jpg
 
【KNC 뉴스】정승화 기자=포항시가 지난 24일부터 포항지역 음식물쓰레기를 일방적으로 처리하지 않고 있는 ㈜영산만산업에 대해 강력 대응키로 해 귀추가 주목된다.
 
포항시에 따르면 ㈜영산만산업은 지난 2000년부터 포항시의 음식물쓰레기를 처리하여 온 업체로 지난 2011년 법원의 판단에 따라 이달 30일까지 음식물쓰레기를 처리토록 계약돼 있다.
 
현재 운영되고 있는 호동매립장이 인근지역의 환경적 피해로 인하여 더 이상 음식물쓰레기를 처리할 수 없게 되자 지난 2011년 7월에 있었던 판결에서 협의된 사항과 같이 음식물쓰레기 처리를 위하여 지난 4월에 공개입찰을 추진해 지난달 청주에 있는 모 기업 외 2개사를 최종 선정한 바가 있다.
 
포항시는 이에 따라 ㈜영산만산업의 인력이 안정적으로 고용 승계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인 결과, 지난 23일에 38명이 고용 승계될 수 있도록 합의를 이끌어내기도 했다,
 
또 음식물쓰레기가 외부업체에 위탁됨에 따라 낙찰자가 준비한 적환장 부지가 인근지역민의 민원 등으로 설치가 어렵게 되면서 관련 민원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철강공단의 부지를 검토하게 됐다는 것이다.
 
아울러 수은오염으로 사회문제가 된 구무천 정화사업을 위해 최근 매입한 한일철강 부지(11,229㎡) 중 일부인 990㎡(300평)에 음식물쓰레기를 옮겨 실을 수 있는 설비를 설치하여 음식물쓰레기 대란을 예방하기 위하여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포항시는 덧붙였다.
 
그러나 ㈜영산만산업은 지난 24일부터 직원들의 퇴직 등을 이유로 음식물쓰레기 처리를 중단하고 있으며, 이에 포항시는 음식물쓰레기 수거 처리 비상대책을 수립하는 등 발 빠른 조치를 취하고 있으나, ㈜영산만산업 측이 포항시의 조치를 방해하고 있다고 포항시는 밝혔다.
 
예컨대  ㈜영산만산업은 음식물쓰레기 수거차량의 열쇠(Key)를 회수하여 음식물쓰레기를 수집·운반할 수 없도록 하는 한편, ㈜영산만산업은 물론 호동매립장의 출입을 막기 위해 내부 도로를 차단하는 등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한 노력에 찬물을 끼얹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포항시가 임시적으로 음식물쓰레기를 수거하여 타 업체에서 처리할 수 있는 설비를 설치하고자 하였으나, 이 마저도 방해를 하면서 오는 30일까지 음식물쓰레기 처리가 불가능하도록 방해를 일삼고 있다고 포항시는 주장하고 있다.
 
포항시 관계자는 “영산만산업은 시민을 볼모로 하는 방해 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마지막 계약기간까지 음식물쓰레기 처리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한다.”면서 “만약 음식물쓰레기 처리가 이뤄지지 못하는 사태가 장기화 된다면, 법적·행정적인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경북뉴스통신 & www.iknc.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제호 : 경북뉴스통신 | 등록번호 : 경북, 아00444  |  등록일 : 2017년 11월28일 | 사업자등록번호 : 310-93-41458
  • 대표자명 : 최소희 | 발행인 겸 편집인 : 최소희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최소희 | 취재편집 데스크 : 정승화
  • 대표전화 : 054-252-3561(010-8651-8368)  |  주소: 포항시 북구 두호동 145번지 
  •  
  •  Copyright ⓒ 2017 경북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 경북뉴스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